2009년 5월 22일 금요일

STAEDTLER Mars Lumograph 100 - The Standard

 

새 연필을 살 때마다 늘 생기는 불만 중 하나는,

 

제조사들이 표시해 놓은 연필 심의 경도를 도무지 믿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연필을 쓰다 보면,

 

'이 정도가 HB이지' 싶은 기준이 생기기 마련입니다만,

 

연필이 세상 빛을 본지도 수백년이 지난 오늘 까지도

 

연필 심 경도에 대한 표준이 존재하지 않아서

 

HB를 샀는데 막상 써 보니 B 등급 같거나,

 

혹은 H 등급 같거나 하는 적이 상당히 많습니다.

 

심지어는 같은 제조사에서 만든 다른 브랜드의 연필끼리도

 

전혀 다른 경우가 왕왕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점이 매우 큰 불만이어서,

 

누군가 그 표준을 제시해 줄 수 있다면 참 좋겠다라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표준이 잘 나타나 주지 않더군요.

 

그래서 제 나름대로의 표준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즉, 표준이 될만한 연필을 골라 두고, 새 연필을 얻었을 때 새 연필이 표준 연필에 비해서

 

어떤 등급과 유사하냐를 확인한다면, 제 자신과 다른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았습니다.

 

 

표준이 될만한 연필이라면 당연히,

 

세계 어디에서나 구하기 쉬워야 하며,

 

가격대가 심각하게 높지 않아야 하고,

 

여러 등급으로 생산되면서,

 

기존 상식에 비추어 그 등급이 어긋나지 않아야 합니다.

 

 

그에 맞는 연필은 제가 아는 선에서는,

 

 

 

STAEDTLER Mars Lumograph 100 밖에 없습니다.

 

물론 Faber-Castell의 Castell 9000도 훌륭한 연필이고 가격도 비슷하며

 

세계 어디서나 구하는 것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의외로 구하기 힘든 지역이 꽤나 있고,

 

또 세계 최초의 육각 연필이라는 명성에 약간 부끄러울 정도로

 

심의 경도 등급이 지나치게 연한 편입니다.

 

Mars Lumograph는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의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으며

 

가격대도 (사실 연필이라는 것이 비싸봐야 한계가 분명히 있습니다만) 적당하며,

 

우리가 (아니면 적어도 제가) 납득할 수 있는 경도 등급을 가지고 있습니다.

 

 

STAEDTLER Mars Lumograph 100은 6H ~ H, F, HB, B ~ 8B까지의 총 16개 등급이 있습니다.

 

이 중 일반적 사용의 범위 안에 드는 6H ~ H, F, HB, B ~ 6B까지의 총 14개 등급을

 

리뷰의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STAEDTLER Mars Lumograph는 필기구의 명가 스테들러社의 최고 등급 연필 브랜드이며,

 

너무나 당연하게도 그 품질에 있어서 불만을 갖는 것이 힘들 정도로 완벽한 필감을 자랑합니다.

 

표준이 되기에 손색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푸른 바탕의 은색 글씨체, 그리고 끝부분의 검은색 바탕의 은색 글씨체는

 

이 연필의 고급스러움과 독일스러운 단정함을 잘 보여줍니다.

 

 

뒷면에는 바코드와 모델명등이 기록되어 있고, 프린트의 색깔은 은색이 아닌 흰색입니다.

 

 

Mars Lumograph의 모델 번호는 100입니다.

 

 

 

박스는 전체적으로 아주 심플하지만 정보를 최대한 많이 전달할 수 있고

 

세계 여러 나라에서 판매하기에 문제 없을만큼 많은 나라의 언어로 쓰여져 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박스에 쓰여진 19개의 언어 중에 한국어가 없다는 것인데요,

 

국내의 연필 사용이 그렇게 많지 않음을 반증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경도 표시는 박스 전면의 아랫 부분과 바닥 부분에 표시되어 있습니다.

 

 

 

표준을 만들어 보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또 하나 고려할 것은

 

어떤 종이 위에 시필을 하느냐 입니다.

 

연필을 선택하는 것과 마찬가지 기준에 의해,

 

Rhodia의 80g/㎡ High Grade Vellum Paper를 선택했습니다.

 

 

 

 

테스트를 위해서 STAEDTLER 512 001 연필깎이로 최대한 날카롭게 깎은 연필로 시필을 하고,

 

지우개에 지워지는 모습을 보기 위해 STAEDTLER Mars Plastic 지우개로 지워 보았습니다.

 

개별 경도 등급에 따른 시필 사진은 제 블로그의 포토로그에 올려 두도록 하겠습니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연필 회사들의 개별 연필 브랜드마다 등급이 중구난방이지만,

 

'표준'이 될 수 있을 만한 연필이 그래도 존재한다는 것은 참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향후에 제가 포스팅할 모든 연필의 시필은,

 

우선 STAEDTLER Mars Lumograph와 그 경도를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전에 포스팅한 연필들에 대해서도 경도 비교를 조만간 진행해 봐야 겠습니다.)

 

 

시필을 위해 가지고 있는 모든 등급의

 

STAEDTLER Mars Lumograph 연필을 찾아 보다가 발견한,

 

예전 디자인의 Mars 연필입니다.

 

확실히, 현재의 디자인이 더 마음에 드네요.

 

 

 

좋은 연필을 그득 그득 쌓아 두고 있다는 것은, 언제나 기분 좋은 일입니다.

 

(제 필기 취향에는 F, HB와 B 경도가 딱 맞네요. 역시 표준스럽습니다.)

댓글 12개:

  1.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STAEDTLER Mars Lumograph 100...

    샤프에만 돈 들이지말고 한 번 써봐야겠네요...

    답글삭제
  2. @CrazyDream - 2009/05/26 18:01
    와아, 제 새 블로그의 첫 리플을 남겨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감히, 최고의 연필이라고 할 수 있을 만한 연필입니다.



    흠잡을 만한 구석이래봐야 '지우개가 달려 있지 않다!'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에 따른 이유 외엔 댈 수 없는 이 연필 한 자루 꼭 써보시길 권합니다.

    답글삭제
  3. trackback from: Kent의 생각
    STAEDTLER Mars Lumograph 100 - The Standard 새 연필을 살 때마다 늘 생기는 불만 중 하나는, 제조사들이 표시해 놓은 연필 심의 경도를 도무지 믿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연필을 쓰다 보면, '이 정도가 HB이지' 싶..

    답글삭제
  4. 제가 한가지 답을 드리겠습니다.

    세계 최초로 연필의 경도에 대한 체계를 이룬 회사가

    'Faber-Castell' 입니다.

    흔히 타 회사 제품에 비해 연하다란 평이 있는데

    연필의 경도라는 개념이 없을때 그 개념을 이룩한 회사가

    'Faber-Castell' 이니 ....



    (직업병인가봅니다...)

    답글삭제
  5. @Gorany - 2009/06/19 14:59
    Faber-Castell이야말로 사실 연필에 있어서 선구자적인 회사이지요.

    연필의 경도 등급을 최초로 만든 회사이고 육각 연필도 최초로 만들고 연필에 관해서는 최고라는 칭호가 아깝지 않은 회사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시간이 지나면서 그 경도를 최초로 만든 Faber-Castell의 표준이 왜곡되었다고 할까요. HB 혹은 No.2 연필이 일반 필기용 연필의 대표주자 역할을 하게 되면서 '일반 필기에 적합한 경도 = HB(No.2)'라는 식의 공식이 몇십년 이상 뿌리깊게 자리잡아 오면서 오히려 표준을 흔들어 더 진하게 만든게 아닌가 싶네요.



    사실 정말 정말 안타까운 것은 그 Faber-Castell마저!

    몇몇 제품들의 경우 경도 등급에 있어 Faber-Castell 표준을 포기한다는 것이죠. 특히 대표적인 경우가 Bonanza 1320이나 Goldfaber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보난자 같은 경우 Castell 9000에 비한다면 거의 2B 이상의 무름을 가지고 있지요.



    어떻게 보면 파버 카스텔마저 일반 필기용 연필의 경도에 있어서는 자존심을 버리고 대세에 동참하는 것일런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리플 고마워요!!!

    답글삭제
  6. 인정할것은 인정해야겠습니다.

    말씀하신데로 독일원산외에는 품질기준이 명확하지 못하다는게

    맞습니다.

    (연필을 생산하는 local made가 독일제외하고 3군데 정도 있습니다..)



    아마 독일외에 타 지역은 전부 표준에서 엇나감이 없지않아 있습니다.

    답글삭제
  7. @Gorany - 2009/06/19 15:16
    이미 전 세계 사람들의 머리 속에는 일반 필기용 연필 = HB (No. 2)로 각인되어버린 상태니 Faber-Castell은 앞으로도 한동안 (어쩌면 영원히) 마치 표준에서 벗어난 듯한 이단아 취급을 받을 듯 합니다.



    왜 외눈박이 세상에서는 두눈박이가 장애인인 것처럼.



    그나저나 Faber-Castell의 공장은 독일과 인도네시아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다른 두 곳은 어디일까요?

    답글삭제
  8. 지역소비용 로컬메이드 (예를 들면 북미, 남미) 지역에서 이따금 샘플들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게 faber-castell 소속의 공장? 에서 제작인지

    현지 로컬oem이지 정확한 정보는 없지만 북미와 남미지역에서 생산되는 연필이 있습니다.

    답글삭제
  9. trackback from: [STAEDTLER] 스테들러와 새로운 출발 선언
    [스테들러 전체 모음 샷 ] 누나 때문에 처음 알게 된 스테들러 (staedtler) 처음에 구입한 제품이 옆에 있는 코끼리 연필깎이와 노란색 형광 색연필이었다. 아마 그때 노량진에서 이 두개를 구입하기 위해서 알파문구를 꽤 찾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수정 : 2007.8.15) 그 뒤로 연필에 관심이 생겨서 많이 구입하게 되었다. 느낌을 말해보자면 위에 사진에는 없지만 134-HB 같은 경우는 무난한 연필이 었던거 같다. 그에 비해서 노리스 122..

    답글삭제
  10. 저도 개인적으로 스테들러의 마스 씨리즈가 스테들러 제품중에 가장 완성도가 높다고 생각합니다. ^^ 단단한 나무부터 깔끔한 페인트까지. 말이죠.

    좋은글 읽고 갑니다.

    답글삭제
  11. Plase, can you translate this post to English?



    Thanks, from Spain.

    답글삭제
  12. @Fernando - 2009/09/25 16:18
    Thank you for your comment. I am gradually translating my articles written in Korean into English. I will translate this article after the Graf von Faber-Castell Pencil posting.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