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26일 화요일

California Republic Palomino

미국 역사를 공부하다 보면 잠깐 등장하는 나라(?)가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공화국은 원래 멕시코령이었다가 미국 출신 앵글로 색슨계 백인들의 봉기로

잠시 설립되었다가 29일만에 미국으로 병합된 나라입니다.


캘리포니아의 역사를 이야기하다 보면 여러 정치적인 견해가 나올 수 있으니,

오늘은 연필 회사 California Republic Stationers 社의 Palomino에만

초점을 맞추도록 하겠습니다.


캘리포니아 공화국의 깃발과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주기(州旗)는

별과 불곰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California Republic Stationers 社의 로고에도 이 별이 들어 있는데요,

이 회사의 또 다른 제품인 Golden Bear 연필에는 곰이 그려져 있습니다.


오늘 리뷰할 연필의 이름인 Palomino는 미국 남서부가 산지인 말의 이름입니다.

그래서 곰이 아닌 말이 그려져 있네요.

Palomino 브랜드로는 흑연 연필과 색연필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흑연 연필은 지우개가 달린 모델과 달리지 않은 모델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제가 편애하는) 지우개가 달린 모델은

금색의 쇠 연결 장식과 흰색 지우개가 달려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다른 브랜드의 경우 지우개가 달린 모델이 지우개와 연결 장식 때문에

길이가 더 길어지는게 일반적인데, Palomino는 두 모델이 길이가 똑같습니다.

지우개의 품질은 꽤 괜찮은 편입니다.




도장으로 마무리된 지우개 없는 모델의 캡은 아주 깔끔합니다.

의외로, 비싼 독일제 연필에서도 가운데에 균열이 있거나 움푹 들어간 것이

자주 눈에 띄는데 비해 Palomino에서는 그런 것은 없습니다.



정말 놀라운 것은,

너무나 당연히 미국산 연필일 것이라고 생각될 이 연필이,

일본제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California Republic Stationers의 모기업이

California Cedar Products Company라는 것을 알게 되면 일면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캘리포니아 삼나무 제품 회사)


Palomino의 심은 일본산으로 추정됩니다.

그래서일까요, 처음 이 연필이 미국산이라고 철썩같이 믿고 있던 때에도

이 연필로 필기를 했을 때 든 생각은 '어? 일제 연필의 느낌인데?' 였습니다.

California Republic Palomino 시필 (HB)


HB 경도로 시필을 해 보았습니다.

Palomino의 HB 경도는 STAEDTLER Mars Lumograph의 B 경도와 비슷했습니다.

필기를 하면서 아주 가끔, 아주 미세하게 긁히는 느낌이 나기는 했습니다만,

전체적으로 아주 부드러운,

Mitsu-bishi나 Tombow의 전문가용 연필의 필감과 비슷합니다.

다만, 제가 사용하는 작은 수동식 연필 깎이로 깎다가 심이 부러진 적이 있어서,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기도 합니다.

자랑스러운(?) 미국산 삼나무 몸체는 아주 부드럽게 잘 깎이는 편입니다.


Palomino는 2H, H, HB, B, 2B의 다섯 가지 등급으로 판매되며,

지우개가 달린 모델은 HB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등급과 지우개 부착 여부와 상관없이, 오렌지 색과 파란색으로 출시됩니다.

이 포스팅의 사진에 나오는 색감은 제 카메라의 한계와 모니터의 한계로 인해서

제대로 표현되기 힘든 것 같습니다만,

오렌지색의 경우 좀 더 붉은 빛을 강하게 띄고 있고,

파란색은 사진과 달리 좀 더 연보라색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기본적으로 Palomino는 투명한 플라스틱 패키지에 6자루씩 포장되어 판매됩니다.

오렌지색과 파란색 모두 미리 깎여서 나온 것과 깎이지 않은 것이 혼재합니다.

(미리 깎여 있는 녀석이 걸렸다고 하더라도 중고는 아닙니다.

 위 사진의 파란색 연필들 중 가장 좌측에 있는 연필은 제가 실사를 위해 깎은 것입니다.)

좀 더 고급화를 꾀하기 위함인지, 나무 케이스에 넣은 한 타스를 판매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제조사의 고급화 바람과는 다르게 Palomino의 나무 케이스는

Graf von Faber Castell의 그것과는 품질 차이가 현격한데요,




경첩과 잠금용 쇠장식이 달려 있는 이 케이스는 태국에서 제조된 것으로 보이는데,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정말 대충 만든 느낌입니다.

(위 사진을 잘 보시면, 뚜껑이 몸체와 어긋나게 조립되어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조금 엉성한게 단점이긴 하지만 그래도 약간은 고급스러운 느낌이 있긴 합니다.

위에 플라스틱 케이스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지우개가 달린 모델은 3개씩 반대로 배치하고,

지우개 없는 연필들은 한 방향으로 넣어 둔 것이 눈에 띕니다.




너무나 미국스러운 이름을 가진 회사에서 내어 놓은 최고급 모델이

일본과 태국을 거쳐 완성된 것이라는 것을 보니

(제 기준에서는) 우리나라 최고의 연필이라 생각되는 문화 더존 연필이

이제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게 떠올라서 왠지 씁쓸해 지기도 합니다.

2009년 5월 22일 금요일

Mitsubishi Hi-Uni

Today's review item is Hi-Uni, made by a famous Japanese pencil manufacturer,

 

Mitsu-bishi.

 

I confess that I had thought that the pencil maker Mitsu-bishi is a subsidiary company of Mitsubishi conglomerate, who makes automobiles, airplanes and AEGIS destroyer.

Though these two use same brand logo, there's no relationship between them.

That's why the pencil maker represents its name as 'Mitsu-bishi'.

It is said that 'Mitsu-bishi' has been used after WW2 to distinguish the pencil maker from a war criminal company Mitsubishi.

 

 

Mitsu-bish Hi-Uni.

 

Uni is the brand of Mitsu-bishi for professional.

Uni star, Uni and Hi-Uni constitute the Uni brand.

Today's review item is the flagship model of Uni brand and whole Mitsu-bishi pencil.

 

It's quite tough to obtain this pencil in Korea. I could get this from an online store, which delivers Japanese stationery items to Korea.

 

 

The case of Hi-Uni is a bit different from the cases of German and U.S. pencils - or from the other Mitsubish pencils.

 

It's very special, deserved for the flagship model.

 

A paper case covers the plastic case to prevent scratches.

 

 

That transparent lid can be open only until it is perpendicular to the black colored case, and it's pretty uncomfortable. The privilege of flagship ends here.

 

 

Maybe it's a little bit hard to recognize, but there's a plastic partition for preventing scratch by rubbing.

 

 

 

The lead is very smooth as other Japanese high-end pencils.

 

You can feel very minute particles when you write with Hi-Uni.

 

But it holds its sharp point for a short time. I think grade F or H is suitable for general writing. The HB lead is more dark than expected, but little smudge is made when you rub it.

 

 

Test writing, on a Moleskine.

 

 

 

 

STAEDTLER Mars Lumograph 100 - The Standard

 

새 연필을 살 때마다 늘 생기는 불만 중 하나는,

 

제조사들이 표시해 놓은 연필 심의 경도를 도무지 믿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연필을 쓰다 보면,

 

'이 정도가 HB이지' 싶은 기준이 생기기 마련입니다만,

 

연필이 세상 빛을 본지도 수백년이 지난 오늘 까지도

 

연필 심 경도에 대한 표준이 존재하지 않아서

 

HB를 샀는데 막상 써 보니 B 등급 같거나,

 

혹은 H 등급 같거나 하는 적이 상당히 많습니다.

 

심지어는 같은 제조사에서 만든 다른 브랜드의 연필끼리도

 

전혀 다른 경우가 왕왕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점이 매우 큰 불만이어서,

 

누군가 그 표준을 제시해 줄 수 있다면 참 좋겠다라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표준이 잘 나타나 주지 않더군요.

 

그래서 제 나름대로의 표준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즉, 표준이 될만한 연필을 골라 두고, 새 연필을 얻었을 때 새 연필이 표준 연필에 비해서

 

어떤 등급과 유사하냐를 확인한다면, 제 자신과 다른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았습니다.

 

 

표준이 될만한 연필이라면 당연히,

 

세계 어디에서나 구하기 쉬워야 하며,

 

가격대가 심각하게 높지 않아야 하고,

 

여러 등급으로 생산되면서,

 

기존 상식에 비추어 그 등급이 어긋나지 않아야 합니다.

 

 

그에 맞는 연필은 제가 아는 선에서는,

 

 

 

STAEDTLER Mars Lumograph 100 밖에 없습니다.

 

물론 Faber-Castell의 Castell 9000도 훌륭한 연필이고 가격도 비슷하며

 

세계 어디서나 구하는 것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의외로 구하기 힘든 지역이 꽤나 있고,

 

또 세계 최초의 육각 연필이라는 명성에 약간 부끄러울 정도로

 

심의 경도 등급이 지나치게 연한 편입니다.

 

Mars Lumograph는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의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으며

 

가격대도 (사실 연필이라는 것이 비싸봐야 한계가 분명히 있습니다만) 적당하며,

 

우리가 (아니면 적어도 제가) 납득할 수 있는 경도 등급을 가지고 있습니다.

 

 

STAEDTLER Mars Lumograph 100은 6H ~ H, F, HB, B ~ 8B까지의 총 16개 등급이 있습니다.

 

이 중 일반적 사용의 범위 안에 드는 6H ~ H, F, HB, B ~ 6B까지의 총 14개 등급을

 

리뷰의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STAEDTLER Mars Lumograph는 필기구의 명가 스테들러社의 최고 등급 연필 브랜드이며,

 

너무나 당연하게도 그 품질에 있어서 불만을 갖는 것이 힘들 정도로 완벽한 필감을 자랑합니다.

 

표준이 되기에 손색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푸른 바탕의 은색 글씨체, 그리고 끝부분의 검은색 바탕의 은색 글씨체는

 

이 연필의 고급스러움과 독일스러운 단정함을 잘 보여줍니다.

 

 

뒷면에는 바코드와 모델명등이 기록되어 있고, 프린트의 색깔은 은색이 아닌 흰색입니다.

 

 

Mars Lumograph의 모델 번호는 100입니다.

 

 

 

박스는 전체적으로 아주 심플하지만 정보를 최대한 많이 전달할 수 있고

 

세계 여러 나라에서 판매하기에 문제 없을만큼 많은 나라의 언어로 쓰여져 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박스에 쓰여진 19개의 언어 중에 한국어가 없다는 것인데요,

 

국내의 연필 사용이 그렇게 많지 않음을 반증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경도 표시는 박스 전면의 아랫 부분과 바닥 부분에 표시되어 있습니다.

 

 

 

표준을 만들어 보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또 하나 고려할 것은

 

어떤 종이 위에 시필을 하느냐 입니다.

 

연필을 선택하는 것과 마찬가지 기준에 의해,

 

Rhodia의 80g/㎡ High Grade Vellum Paper를 선택했습니다.

 

 

 

 

테스트를 위해서 STAEDTLER 512 001 연필깎이로 최대한 날카롭게 깎은 연필로 시필을 하고,

 

지우개에 지워지는 모습을 보기 위해 STAEDTLER Mars Plastic 지우개로 지워 보았습니다.

 

개별 경도 등급에 따른 시필 사진은 제 블로그의 포토로그에 올려 두도록 하겠습니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연필 회사들의 개별 연필 브랜드마다 등급이 중구난방이지만,

 

'표준'이 될 수 있을 만한 연필이 그래도 존재한다는 것은 참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향후에 제가 포스팅할 모든 연필의 시필은,

 

우선 STAEDTLER Mars Lumograph와 그 경도를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전에 포스팅한 연필들에 대해서도 경도 비교를 조만간 진행해 봐야 겠습니다.)

 

 

시필을 위해 가지고 있는 모든 등급의

 

STAEDTLER Mars Lumograph 연필을 찾아 보다가 발견한,

 

예전 디자인의 Mars 연필입니다.

 

확실히, 현재의 디자인이 더 마음에 드네요.

 

 

 

좋은 연필을 그득 그득 쌓아 두고 있다는 것은, 언제나 기분 좋은 일입니다.

 

(제 필기 취향에는 F, HB와 B 경도가 딱 맞네요. 역시 표준스럽습니다.)

Graf von Faber Castell Pencil

천만원짜리 경차와, 오천만원짜리 세단 사이에는 꽤 큰 차이가 있다.

 

듀얼 사이드 에어백, HID, 전좌석 전동 열선 시트, 내장형 DMB 네비게이션,

 

CD/DVDP, ABS, VDC 등등 다섯배라는 가격 차이에 의한 성능차를

 

인정하지 못하는 경우는 그리 크지 않다.

 

얼마전, 문방삼우에서는 고가의 만년필을 사는 것이

 

사치, 허영일 뿐이고 전혀 실용적이지 않다라는 글로 인해 조금은 시끄러운 일이 있었다.

 

3만원짜리 만년필과 그 백배인 300만원짜리 한정판 만년필에는,

 

언뜻 보기에는 아무 차이도 없을지 모른다.

 

다 똑같이 잉크 넣으면 글씨 쓸 수 있고, 가지고 다닐 수 있고, 던지면 부숴진다.

 

아니 심지어, 200원짜리 모나미 볼펜이라고 할지라도

 

필기구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는데는 문제가 없다.

 

 

기본 기능에 있어서 큰 차이가 존재하지 않지만

 

가격에 있어서는 엄청난 차이가 나는 이유가 뭘까.

 

50원짜리 마트 비닐봉지와 250만원짜리 샤넬 핸드백의 차이는.

 

4천원짜리 티셔츠와 4백만원짜리 턱시도의 차이는.

 

천오백원짜리 소주와 80만원짜리 30년산 위스키의 차이는.

 

그리고,

 

 

100원짜리 1000원샵 연필과,

이 연필의 차이는 무엇일까.

 

 

 

필기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다들 알고 있을만한 Graf von Faber-Castell에서는,

 

Perfect Pencil이 아닌, 일반 연필도 만든다.

 

어떤 사람들은 무언가 쇳덩이가 달려 있으면 나름대로 그것의 가격을 인정하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그냥 '연필'인 경우라면 어느 정도의 가격을 인정해 줄 수 있을까.

 

필기구 회사에 의해 현재 양산되는 최고가 연필들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을

 

이 연필의 가격은 미화 약 100불. 우리돈 10만원 가량이다.

 

한 자루에 8000원이 넘는 가격이니, STAEDTLER나 Faber-Castell같은 메이저 회사의

 

최고급 연필 한 타스의 가격이 넘는다.

 

이유는 무얼까.

 

그 가격을 납득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납득하기 힘들다면,

 

 

 종이 케이스를 벗기고 나온 이 나무 케이스를 보면 어떨까.

 

 

Graf von Faber-Castell은, 물건을 대충 만들지는 않는다.

 

 

케이스의 내부는 덮개와 맞물리도록 조각되어 있다.

 

 

확대 사진으로 조금 거칠게 보이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아주 매끄럽게 마감되어 있으며,

 

뚜껑은 한 덩어리의 나무를 깎아 만든 것이다.

 

 

이 대단한 포장 안에는 표면에 12개의 홈을 파고 나무의 결을 해치지 않는 마감을 한 뒤

 

은캡을 씌운 12자루의 연필이 들어 있다.

 

 

최고의 나무, 최고의 심, 거기에 예사롭지 않은 조각까지.

 

 

은캡의 약 10배 확대 모습. 실제로 보면 훨씬 더 은은한 은빛이다.

 

둥근 캡 주위로 GRAF VON FABER-CASTELL GERMANY라고 각인되어 있다.

 

 

Graf von Faber-Castell의 연필에는 약간의 variation도 있다.

 

 

이 version은 브라운과 블랙의 2종류가 있다.

 

 

이 연필들은 Graf von Faber-Castell의 로고가 새겨진 종이 밴드로 3자루씩 묶여 판매된다.

 

 

이 연필들은 먼저 번 것과는 달리 캡이 은장이 아니고, 심플하게 마무리되어 있다.

 

 

검은색 연필의 경우 나무 자체가 검은 색인데, 원래 검은 것인지 검게 염색을 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가격을 생각한다면 염색한 것은 아니지 않나 싶다.

 

 

이 연필들도 처음것과 같은 심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시필을 해 보았다.

 

비교를 위해 사용한 연필은 STAEDTLER의 Mars Ergosoft 150 HB와,

 

Pentel의 Black Polymer 999 HB 연필이다.

 

Graf von Faber-Castell 연필은 너무나 당연하게도, 어떠한 긁히는 느낌이나,

 

심이 부숴지는 느낌도 없으며, 이상적인 필감을 제공한다.

 

시필에 사용한 세 종류의 연필 모두 최고 수준의 심이기 때문에

 

기호에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섣불리 어느 쪽이 어느 쪽보다 우수하다라고

 

이야기하기는 힘들다.

 

다만, 그 진함의 차이에 있어서, Graf von Faber-Castell 연필은

 

STAEDTLER Mars에 비해서 조금 흐린 편이다.

 

하지만, Castell 9000(시필에는 없음)에 비하면 많이 진한 편이어서,

 

Castell 9000 HB가 너무 흐리다고 느끼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물론, 내 주관적 기준에서 본다면 오늘의 주인공인 Graf von Faber-Castell에게

 

1등을 주고 싶다.

 

특히, 이 연필은 참으로 신기하게도,

 

장시간의 필기를 할 때도 손이 참 편한데,

 

이 부분에서는 다른 어떤 연필도 따라오지 못한다.

 

물론 내가 이런 느낌을 갖는 것이 단지

 

'비싼 연필이니 좋아야 해'라고 스스로 최면을 걸고 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아니면 무게때문일 수도 있는데, 다른 연필보다 약간 가벼운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전자저울이 없어서 실제로 그런지는 장담할 수 없다.

 

어쩌면 다른 연필에 비해 조금 더 두꺼운 배럴의 두께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한 자루에 200원 정도 하는 동아 Office 연필이나 문화 더존 연필,

 

Dixon Ticonderoga 정도로도 수집가로서 필감 자체를 느끼며 즐기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사용하면서 충분히 만족할 수 있을 만큼의 필감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모두가 똑같이

 

흰색 저고리에 검정 치마를 입고 붉은 배지를 달고 있는 세상이 아니라면,

 

조금 더 나은 필감과 조금 더 수려한 외관의 연필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런 연필 하나쯤은 만들어도 괜찮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