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7월 31일 금요일

테스코 MADE IN CHINA 연필

저는 가보지 않은 마트를 들르는 것을 좋아합니다.

서울의 어지간한 대형 문구점이나 큰 화방 같은 곳은 거의 다 가 보았기 때문에

몇달에 한 번 들러서 뭔가 새로 업데이트 된 것이 있나 확인하는 정도입니다만,

딱히 아이템이 바뀐 것은 별로 없더라구요.

(그래서 요새는 이베이나 해외 인터넷 연필/문구 쇼핑몰을 애용합니다.)

하지만 마트에 가면,

간혹 굉장히 희귀한 국내산 연필들을 구할 수 있기 때문에

확률이 굉장히 낮음에도 불구하고, 이거 저거 살 때 겸사 겸사 들르는 편입니다.

하지만 결국 제가 건지는 것은 보통 지우개입니다. 의외로, 제가 좋아하는 류의,

좀 진지한 디자인의 지우개들이 꽤 있더군요.


마트를 차지하고 있는 연필들은 대부분 중국제 OEM 연필들입니다.

유행을 엄청 타는, 애기들이 좋아하는 캐릭터 좀 붙여 놓은 연필들이 대세구요.

그나마 싸구려라 할지라도 오래 지속되는, '브랜드'라 할만한 연필은 보통 3종을 넘지 않습니다.

그마저도 제가 싫어하는 비닐백 포장입니다.


아, 이 부분에서 정말 한국의 필기구 회사들에 대한 실망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대한민국 필기구의 최강자, 모나미는 캐릭터 팬시 연필 외엔 만들지 않습니다.

게다가 제가 발견한 연필들은 죄다 중국산이어서, 한국에 연필 공장이 있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평생 몇타스는 써봤음직한, 문화 더존 연필은,

근근히 브랜드 네임은 유지하고 있습니다만, 메이드인 차이나입니다.

의외로 문화는 오피스 연필을 한국에서 생산하는 신기한 모습입니다.

동아 연필은 그래도 꽤 많은 제품들을 한국에서 생산하고 있지만,

파블 같은 제품의 경우도 어쩐지 그다지 대중화 되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모닝글로리 역시 연필들은 대부분 중국산을 수입해 팝니다.



그래서, 어쨌거나.

마트에 가면 기대를 잔뜩하고 문구 코너로 가지만 또 딱히 건질만한 건 거의 없습니다.

캐릭터 연필이 아니면 일단 집어서 뒤를 보고, 중국산이 아니면 삽니다.

중국산이 나쁘다는 게 아닙니다.

'중화'같은 연필은 중국산이지만 열심히 사 모읍니다.

그건 진짜 중국산이니까요. OEM이 아니라.


마트에서 주문 생산한 PB 연필들도 비슷한 이유로 싫어합니다.



그런데.


이 연필을 보고 '테스코 PB 연필이네' 하고 지나치려다 뭔가 슬쩍 눈에 띄여서 집어 봤습니다.

뒷면을 보니,


역시나 제조국은 중국이구요.

그런데 눈길을 확 끄는 것이 있었습니다.



브랜드 이름. 그딴거 필요없다. 이 연필은 그냥 MADE IN CHINA HB 연필이다.

아, 이 대인배스러움.


전 사실 중국인들의 자존심이 가끔씩 짜증이 나면서도 때로는 또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중국제라고 하면 전 세계적으로 저가 저품질 저신뢰의 대명사입니다.

작년에는 중국산 안 쓰고 살아보기 같은 것도 유행했었죠.

불과 1~2년 전까지만 해도 보통 물건에 CHINA를 각인하는 것은 거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케이스에 조그맣게 표기하거나, 물건에 붙일 때는 스티커를 - 그것도 잘 떼어지는 놈으로 - 붙였었죠.

아예 원산지 표시가 없다는 것은 곧 중국산을 의미했었습니다.

그런데 요새, 특히 필기구들의 경우 JAPAN이 아니면 감히 국적을 적어 넣지 못하던,

한국 내수용에서나 간간히 KOREA라는 단어가 붙던 모습이 깨어지고

너무나 당당하게 CHINA가 붙고 있습니다.


사실 전 문화 더존 연필에 CHINA 붙으면 절대로 안 살 거거든요.

문화 더존이 아니라 그 어떤 나라의 어떤 회사에서 '주문'한 연필이라 하더라도

중국 브랜드가 아니면서 CHINA 붙어 있으면 안 살 생각이고,

마트의 PB 연필도 살 생각이 없습니다.

실사용으로야 이미 죽을 때 까지 쓴다 해도 10%도 다 못 쓸 만큼의 연필이 있는데

제 기준에 맞는 수집의 가치가 없는데 굳이 살 이유는 없지요.



하지만 저 연필은 사 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한 타스에 790원 줬어요. 마스 루모그래프 1자루 값입니다.

제가 직접 돈 주고 산 연필들 중에  가장 싼 연필입니다.

그런데 왠지 저 연필을 모욕하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너무나 당당하게 써 있는 저 'MADE IN CHINA HB'는 마치 저에게

'그래, 이건 중국산이야. 싸지. 질이 그다지 좋진 않을 지도 몰라. 그 대신 싸지.

 하지만 중국산이라는게 부끄럽지 않아. 절대로!'

라고 포효하는 듯 합니다.


삼성의 성공 비결은 '한국산 아닌 듯 하기' 혹은 '일제인 듯 하기' 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죠.

그래서 아직도 서구 사람들은 삼성이 일본 회사라고 알고 있다고.



굳이 쓸 필요가 없었을 국적 문구를, 그것도 저렇게 크게 박아 넣는 것은 음모론(?)으로 생각하자면

'어차피 발주 물량 정해져 있는 거고 한 번 찍으면 두 번 거래할 일 없을 수도 있는 품목이니

 굳이 많이 팔 생각이 없어서 찍은 거겠지'

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납품한 게 잘 팔리는게 회사에 이득이 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고, 또한 메이드인 차이나를 저렇게 박아 넣는 것이 결코 매출에 도움이 되지

않으리라는 것이 자명한데도 했다는 것은,

글쎄요, 제가 너무 오버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만, 애국심 때문이 아닐까요?



저 연필의 제조사는 Shanghai Carco Stationery Co., Ltd. 입니다.

언젠가, 저 회사가 자신들의 브랜드를 만든다면 꼭 한 번 사서 써 보고 싶습니다.

어쨌거나, 비록 나라는 다르더라도.

이제는 거의 사라져 마지막 숨을 몰아쉬고 있는 듯한 한국의 연필 산업을 잠시 바라보다가,

저들의 애국심에 깊은 경의를 표합니다.

2009년 7월 14일 화요일

파버 카스텔 그립 2001

오늘의 리뷰 아이템은 파버 카스텔 그립 2001입니다.

 

 

Grip 2001은 이제 파버 카스텔의 하나의 브랜드로서 확고한 위치를 잡은 것 같네요.

 

스테들러 노리스처럼, 학생용과 사무용으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그립 2001은 연필은 물론 연필캡 지우개, 일반 지우개, 연필깎이와

 

사진에는 없지만 샤프와 볼펜도 있습니다.

 

 

그립 2001의 삼각 디자인은 인체공학적으로, 특히 연필 쥐는 습관을 들이려는 시기의 아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환경 친화적 수성 페인트로 도장되어 있으니, '애들 좀 사 주시죠' 할만도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스테들러의 마구 벗겨지고 묻어나는 고무 도장이 되어 있는 ergosoft 시리즈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굳이 이 두 경쟁사의 삼각 연필들을 비교하자면

 

그립 2001의 손을 들어 주고 싶습니다.

 

 

 

그립 2001 연필은 2H - 2B까지의 등급이 있다는 군요.

 

저는 HB, B, 2B만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아래에 시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독일에서 생산된 파버 카스텔 연필의 경우

 

우리가 흔히 생각하고 있는 심의 진하기보다 훨씬 흐린 편이기 때문에

 

굳이 2H, H 등급의 연필을 구하고 싶지는 않네요.

 

그립 2001 전체 시필입니다.

 

등급간의 격차는 적당해 보입니다.

 

 

제 견해로는, 스테들러 마스 루모그래프와 비교했을 때

 

그립 2001 HB는 루모그래프 H와,

그립 2001 B는 루모그래프 F와,

그리고 그립 2001 2B는 루모그래프 HB와 비슷했습니다.

 

물론, 카스텔 9000과 비교한다면 그립 2001과의 차이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HB와 B의 연필은 지우개가 달린 모델과 그렇지 않은 모델이 있습니다.

 

2B의 경우는 지우개 달린 모델을 발견한 적이 없습니다만,

 

아예 생산이 되지 않는 것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지우개가 달려 있지 않은 경우는 도색으로 끝이 마감되어 있는데요,

 

 

HB에서 2B로 갈 수록 캡의 색이 진해집니다. 거꾸로 꽂아놔도 알아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우리에게 친숙한 HB, B, 2B라는 등급명과 함께 2½, 2, 1과 같은 숫자도 써져 있는데요,

 

북미에 수출할 때에 편하려고 그런 것 같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보통 HB = 2, B = 1로 생각하는데도 불구하고

 

HB를 2½로, B를 2로 그리고 2B를 1로 표시했다는 점입니다.

 

H, B, F를 사용하는 등급 체계에 대한 자존심을 버리지 않고

 

'니들이 말하는 넘버 2 펜슬은 B등급이란 말이닷!!' 하며 일갈하는 느낌입니다.

 

 

빨간색과 파란색의 그립 2001도 있는데요, 별도의 경도 표기는 없지만 시필 결과 B로 추정됩니다.

 

 

더 어린 아이들을 위해서는 점보 그립이라는 모델도 있습니다.

 

점보 그립은 시필 결과 2B로 추정되는데요, 2B라고 해도 파버 카스텔이기 때문에

 

보통 연필의 HB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점보 그립에는 지우개가 달려 있지 않고, 일반 모델처럼 도색되어 있지도 않은,

 

심과 나무가 그대로 보이는 모습입니다.

 

 

전체적인 필감은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하지만 뭔가 딱히, 아주 마음에 들지도 않는, 참 애매한 필감입니다.

 

입자도 고와서 긁힘도 전혀 없고 적당히 사각거립니다만,

 

필기용으로서 매력을 주지 못하는 큰 이유 중에 하나는

 

너무 단단하고 흐린 심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원래는 흐린 심을 좋아했었는데, 요새 들어 진한 심 쪽으로 자꾸 끌려 가는 제 개인적 취향의 결과라고 생각하셔도 됩니다.)

 

 

삼각형의 디자인 컨셉은 지우개에도 그대로 적용이 되는데요,

 

그립 2001 연필과 함께 필통에 넣어 둔다면 확실히 통일감이 확 살아서 재미있겠습니다.

 

지우개가 달려 있지 않은 모델의 경우 꽁무니 지우개로도 쓸 수 있고,

 

또 필통에 연필을 넣을 때 심을 보호하고 검댕을 다른 물건들에게 묻히지 않을 수 있게 하는

 

캡 지우개도 있습니다. 연필과 마찬가지로 회색, 파란색, 빨간색이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지우개의 생명은 얼마나 잘 지워지느냐에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클릭하시면 사진이 커집니다.)

 

지우개의 품질은 좀 실망스러운데요,

 

물론 비교 대상이 스테들러 마스 플라스틱 지우개입니다만,

 

거의 두배 정도의 흔적을 남깁니다.

 

내친 김에 HB와 B 연필에 달려 있는 지우개도 테스트를 해 보았는데요.

 

(역시, 클릭하시면 사진이 커집니다.)

 

연필에 달려 있는 지우개치고는 상당히 괜찮은 품질입니다.

 

오히려 일반 그립 2001 지우개가 부끄럽겠는데요. 거의 비슷한 품질입니다.

 

(물론 스테들러 마스 플라스틱을 이기지는 못했습니다.)

 

 

 

그립 2001 연필깎이도 있습니다. 연필, 지우개와 마찬가지로 회색, 빨간색, 파란색이 있습니다.

 

저의 경우 빨간색과 파란색 그립 2001은 연필 3자루와 지우개 그리고 연필 깎이가

 

세트로 들어있는 것을 구매했습니다.

 

 

사진의 맨 왼쪽에 있는 연필깎이는 제가 항상 사용하는 스테들러 마스 연필깎이인데요,

 

제 취향에 딱 맞는 길이로 연필을 깎을 수 있어서 수십번 날을 바꿔가며 언제나 애용하고 있습니다.

 

 

위의 그립 2001은 스테들러 마스 연필깎이로, 아래의 색연필은 그립 2001 연필 깎이로 깎았습니다.

 

스테들러 마스 연필깎이와 비교했을 때, 그립 2001 연필깎이는 상당히 연필을 짧게 깎는 편입니다.

 

저같은 경우는 주로 색연필이나 심이 두꺼운 연필들을 그립 2001 연필깎이로 깎습니다.

 

스테들러 마스 연필깎이가 대부분의 탁상용 연필깎이에 비해서 짧게 깎는다는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짧다라고 느끼실 수 있습니다.

 

자주 쓰지 않다보니 사진에 보이는 빨간색과 파란색 연필깎이는 아예 한 번도 써 본 적이 없네요.

 

 

위 사진의 보라색 색연필은 스테들러 에르고소프트 삼각 색연필인데요,

 

사용을 조금만 하고 나면 사진처럼 도장이 죄 벗겨지면서 여기 저기 묻습니다.

 

특히 땀이 묻으면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는데요, 그러면서도 또 때를 참 많이 탑니다.

 

결국 제 필통에서는 다른 회사 제품에 자리를 넘겨주고 퇴출되고 말았네요.

 

 

물론, 파버카스텔도, 그립 2001도 완벽한 것만은 아닙니다.

 

 

하긴 그래도 어쩌다 하나 나오는 실수이니 애초에 실패한 제품과는 좀 다르군요.

 

 

 

어쨌든, 통일된 재미를 즐기는 아이라면 그립 2001로 필통을 가득 채워주는 것도

 

참 재미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2009년 7월 6일 월요일

Caran d'Ache Technograph 777

A Swiss writing instrument manufacturer, Caran d'Ache is very famous for luxurious fountain pens, ball-pointed pens and mech. pencils in Korea.

 

But when I heard its company name, I was sure that it must be a Russian pencil maker.

 

Pencil is 'карандаш' in Russian, and it sounds like 'Caran d'Ache'.

 

It was so strange to me because it concentrates on luxurious writing instruments like fountain pen.

 

Well, you may feel something same if you find a pencil maker, 'Phauntine Pen' in somewhere.

 

However, it is not true that Caran d'Ache doesn't produce pencils. It manufactures several colored pencils and graphite pencils.

 

Today's review item, Technograph 777 is (or was) the flagship model of Caran d'Ache graphite pencil line-up. (It seems now it's replaced by Grafwood 775, but I'm not completely sure.)

 

 

It has yellow barrel with gold print, and black cap.

 

 

Barcode-printed vinyl is wrapping the end of pencil, but it doesn't cover entire end, so it doesn't protect the lead. But if you hate barcode printed on barrel, or barcode sticker, you'll love it.

 

One dozen of Caran d'Ache Technograph 777 comes with a transperent acryl case.

 

Well, I prefer paper box for a dozen, but this is also acceptable. I think it's much better than too gaudy cases of some Japanese flagship pencils.

 

 

Twelve grades including 6B-B, HB, F, H-4H are available.

 

The lead slips well on the paper. Being compared with STAEDTLER Mars Lumograph, you may feel it slips more than Mars.

 

The hardness grade of Technograph 777 is a bit different from Mars Lumograph. It's one grade harder than Mars. Here are test writings.

 

(Click to enlarge)

 

It is never scrachy or crumble. one of the best quality lead. But because it slips more than other quality pencils, choosing this as the best totally depends on your taste.

 

 


 - Please do not mark on the check box when you leave a comment. It makes your comment as a secret one.